중대재해

높이 2m 이상 작업 시, 전대는 고정하고 안전모는 꽉 조이고!

57931c4d562a2aed831ec60ee2ed05c1_1541744115_1815.jpg
 

보호구, 허술하게 착용하면 무의미
“우와, 저 오색찬란한 빛들 좀 봐.”
여기저기서 탄성이 터지는 이곳은 서울 시내의 한 등불축제 현장이다.
사람들이 축제를 즐기는 가운데, 전광판 설치기사 강모씨는 매의 눈으로 현장 곳곳을 살핀다. 자신이 설치한 축제장 내 대형 LED전광판이 잘 작동하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다.
“어? 전광판이 깜빡깜빡 거리잖아?”


“그러게 이상하네. 어제까지만 해도 분명 괜찮았는데….”


“지금은 사람들이 많으니까 좀 그렇고, 내일 아침 일찍 손을 좀 보자고.”
다음날 아침. 동료와 함께 현장을 찾은 그는 지지대에 올라가 이상여부를 확인한다.
강 씨가 올라간 지지대의 높이는 약 2.9m. 하지만 그는 안전대 착용을 하지 않은 상태다.
“강 씨. 안전대 착용 안 해?”
“비도 부슬부슬 오는데, 얼른 하고 마무리하죠 뭐. 한두 번 하는 것도 아니고.”


“만만히 봤다간 큰 코 다친다고 그렇게 말을 해도 참….”


동료의 잔소리가 채 끝나지도 않은 바로 그때, 빗물에 미끄러진 강 씨는 그대로 지상 바닥으로 추락하고 만다. 

2m 이상의 장소에서 작업할 땐 안전수칙 꼭 지켜야

신속하게 도착한 응급차량에 몸을 실은 강 씨는 병원에 도착한 지 한 시간 만에 과다출혈로 사망했다. 그가 올라간 지지대의 높이는 사람 키보다 조금 더 높았을 뿐인데, 강 씨는 어쩌다 죽음에 이른 것일까.
강 씨는 떨어지는 찰나 전광판을 붙잡았고, 그 힘을 이기지 못한 전광판 역시 바닥으로 떨어지면서 그의 머리를 가격했다. 강 씨가 착용한 안전모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았다.
턱끈을 조이지 않아, 추락과 동시에 머리에서 이탈했기 때문이다. 지지대의 하부 받침대가 고정돼 있지 않은 것도 사고를 키웠다. 높이 2m 이상의 장소에서 작업을 할 때에는 반드시 지지대가 움직이지 않도록 조치하고, 안전모와 안전대를 착용해야 한다. 그 어떤 안전수칙도 지키지 않았던 강 씨. 그의 죽음이 더 안타까웠던 이유다.


57931c4d562a2aed831ec60ee2ed05c1_1541744115_0681.png


<출처>

월간 안전보건 11월호

http://www.kosha.or.kr/board.do?menuId=12029 

0 Comments

양생작업 시, 환기와 농도측정

댓글 0 | 조회 65
​양생작업 시, 환기와 농도측정 잊지 말아야매년 끊이지 않고 발생하는 일산화탄소에 의한 중독사고를 막기 위해선 수시로 환기하고, 농도를 측정해야 한다. 또한 이를 감시하는 자를 배치해야 인명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. 글 임기현 | 자료제공 안전보건공단 | 그림 이영진​… 더보기

이동식비계, 안전난간 설치 추락사고 방비

댓글 0 | 조회 92
이동식비계, 안전난간 설치해야 추락사고 막을 수 있어이동식비계는 높은 곳에서의 작업을 돕지만, 바퀴를 고정시키지 않거나 안전난간을 설치하지 않으면 추락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크다. 갑작스러운 이동 또는 전도를 방지하기 위해 이동식비계 사용 시 주의점을 알아보자. … 더보기
Now

현재 높이 2m 이상 작업 시, 전대는 고정하고 안전모는 꽉 조이고!

댓글 0 | 조회 265
보호구, 허술하게 착용하면 무의미“우와, 저 오색찬란한 빛들 좀 봐.”여기저기서 탄성이 터지는 이곳은 서울 시내의 한 등불축제 현장이다. 사람들이 축제를 즐기는 가운데, 전광판 설치기사 강모씨는 매의 눈으로 현장 곳곳을 살핀다. 자신이 설치한 축제장 내 대형 LED전광… 더보기
Hot

인기 무심코 지나쳤다간 대형화재로 이어지는 ‘불티’

댓글 0 | 조회 198
시뻘건 화염이 휩쓴 건설현장“나는 언제 이런 아파트 살아보나.”“아파트보다 더 좋은 단독주택에 살면서 웬 아파트? 난 단독주택에 살면 소원이 없겠더라.”“하긴. 층간소음도 없고 뱃속 편하긴 하지.”“은근히 단독주택 산다고 자랑하는 것 같은데?”“별 소릴 다한다.”지상 … 더보기
Hot

인기 굴착면 붕괴 막으려면 지반점검, 흙막이 시설 설치해야~

댓글 0 | 조회 236
수직으로 굴착된 구덩이, 붕괴위험 커강원도 춘천의 한 도로변. 김 씨는 약 2m 깊이의 구덩이에 들어가 있다. 낡은 하수관을 교체하기 위해 굴삭기가 파 놓은 구덩이다. 김 씨는 이곳에서 구덩이 바닥을 고르게 다지는 작업 중이다. “김 씨, 그만하면 충분해.” “조금만… 더보기